"서울 아파트값, 오늘이 최저"…매수 '러시'에 가격 급등 

무주택자인 공무원 A씨(38·여)는 최근 아파트 매입을 서두르고 있다. 하룻밤새 수천만원씩 치솟는 아파트 가격을 접할 때마다 조마심이 났다. 최근 이사를 통해 전세대출을 최대로 받아 여유자금까지 준비했다. A씨는 "나홀로 아파트는 투자가치가 떨어진다고 해서 고민이 되긴하지만 갭투자가 아니면 내 집 마련이 어려울 수 있어 집 앞 급매 물건을 살까 고민 중"이라면서 "지금이 꼭지일까 걱정이 앞서지만 '서울 집값은 오늘이 가장 저렴하다'는 말이 돌고 있는 만큼 빨리 계약을 하고싶다"고 말했다.

#직장인 B씨(43)는 최근 동네 공인중개사로부터 매일 전화를 받는다. 5년전 내집 마련에 성공, 서울 강북구 아파트로 이사했는데 최근 들어 매수 문의가 잇따르면서다. B씨는 "전용면적 84㎡ 아파트 매매가격을 8억5000만원에 팔 생각이 있다고 했는데 한달만에 매수자가 나타나 9억원으로 올렸는데 이 마저도 이틀만에 집을 보여달라는 사람이 있다고 한다"면서 "더 오를 것 같아 당분간 팔 생각은 없다"고 말했다.

서울 아파트 가격이 최근 급등 조짐을 보이고 있다. 시중에 떠도는 풍부한 유동성을 흡수해줄 다른 투자처가 없고 최근 입시제도 개편, 각종 개발호재 등까지 겹치면서 호가가 하루가 다르게 오르는 탓이다.

7일 한국감정원의 주간 아파트가격동향조사에 따르면 지난 2일 기준 서울 아파트값은 한 주 새 0.13% 올랐다. 지난주(0.11%)대비 0.02% 오름폭이 확대된 것으로, 지난해 9·13대책 이후 최대 상승이다.

특히 강남 지역 가격 오름세가 가파르다. 강남4구(강남·서초·송파·강동구) 아파트값은 금주 평균 0.21% 올라, 지난 주(0.18%) 대비 확대됐다. 강남3.3㎡당 1억원짜리 아파트가 속출하고, 내년 현대자동차그룹이 서울 강남구 삼성동에 짓는 신사옥 글로벌비즈니스센터(GBC)가 착공하는 등 부동산 호재가 '매물 잠김' 현상으로 이어진다는 분석이다.

특히 강남구는 0.27% 오르며 서울 양천구(0.31%)에 이어 두번째로 오름폭이 컸다. 서초구와 강동구도 각각 0.20%씩 오르며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대학입시 정시 확대로 인해 '명문 학군'을 둔 지역을 중심으로 올랐다는 분석이다.

감정원 관계자는 "강남4구는 신축 등 주요 인기단지 대비 상대적으로 상승폭 낮았던 인근 단지나 외곽 지역의 갭메우기, GBC 허가로 인한 추가 상승 기대감 등으로 상승폭이 확대됐다"면서 "매물품귀 현상이 지속되는 가운데 종합부동산세 고시에 따른 수요자들의 부담이 늘면서 관망세는 다소 확대되는 양상"이라고 말했다.

아시아경제

강남3구 아파트 경매시장에서도 '불붙었다'..올해 낙찰가율 최고치 경신

1월 서울 강남3구(강남·서초·송파) 아파트 법원경매 낙찰가율이 올해 최고치를 기록했다. 5개월 연속 100%를 넘기며 역대 최장 기록 역시 경신했다.
법원경매 전문기업 지지옥션이 5일 발표한 '11월 경매 동향보고서'에 따르면 지난달 강남3구 아파트 낙찰가율은 107.7%를 기록했다. 전월(104.6%)보다 3.1%포인트 상승한 것으로 올들어 가장 높은 수준이다.

이로써 강남3구 낙찰가율은 5개월 연속 100%를 넘게 됐다. 이는 관련 통계가 작성되기 시작한 2001년 이후 '낙찰가율 연속 100% 초과' 역대 최장 기록이다.

올해 7월 처음으로100%를 넘어선 강남3구 아파트 낙찰가율은 8월(104.%)과 9월(106.3%)에도 전월 대비 상승하며 강세를 이어갔다. 10월(104.6%)에는 전월 대비 소폭 하락했지만 11월 다시 반등했다.

서울 전체 아파트 낙찰가율도 103.8%를 기록하며 4개월 연속 100%를 넘겼다.
서울 주거시설 낙찰가율 역시 올해 8월 이후 꾸준한 오름세를 보이며 98.3%를 기록했다.

전국적으로 경매 진행건수는 전달 대비 줄었지만 낙찰률과 낙찰가율은 올랐다.
전국 경매 진행건수는 전달 대비 1029건 감소한 1만2073건을 기록했다. 이 중 4099건이 낙찰돼 낙찰률은 1.8%포인트 오른 34%를 기록했고 낙찰가율은 3.2%포인트 상승한 73.6%를 나타냈다. 평균응찰자 수는 4.2명으로 전달보다 0.2명 증가했다.

권역별로는 대대광(대구·대전·광주)의 강세가 지속되는 가운데 부산과 울산의 주거시설 경매 시장이 활황을 맞았다.
주거시설 낙찰률은 울산(55.5%)과 대구(55.2%), 대전(53.3%)이 낙찰률 50%를 넘겼다. 낙찰가율은 광주와 대구가 각각 90.4%와 90.3%로 서울에 이어 전국 최상위권을 유지했다.
특히 주거시설 낙찰가율이 두 달 연속 20%대에 머물던 부산은 전월 대비 9.1%포인트 반등한 38.1%를 기록했다.

반면 충북은 전국에서 가장 낮은 낙찰률(25.6%)을 기록했으며 경남(29.3%)과 경북(29.6%) 역시 부진한 모습을 보였다.
한편 11월 전국 최고 낙찰가 물건은 전남 여수시 수정동 소재 도로(2만9265㎡)로 감정가(39억2938만원)의 517%인 203억99만원에 낙찰됐다.

전국 최다 응찰자 물건은 인천 남동구 간석동 소재 다세대(45㎡)로 61명이 입찰서를 제출했다.

2위는 경기 수원시 영통구 영통동 소재 아파트(60㎡)로 지난 10월 1회차 입찰에서 유찰된 후 2회차 입찰에서 53명이 입찰 경쟁을 벌인 끝에 감정가의 97.9%인 2억7008만원에 낙찰됐다.


파이낸셜뉴스